본문 바로가기
  • 교회와 사회의 소통을 이루어나갑니다
길목 칼럼

코로나19 때문에 교회에서 예배를 안드린다고?

by 길목 2020. 3. 2.


1.
대구지역 신천지 코로나19 감염때문에 말이 많다. 이 사건 때문에 더더욱 하나님의 진노 공식이 더 힘을 받을 것 같다. 감염되는 것은 누구나, 또 어디에서나 가능하기 때문에 그들이 이 질병에 감염된 것에 대해서 비난을 해서는 안될것이다. 윤리적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 신천지 뿐만 아니라 교회도 이 위험에서 자유롭지 않다. 다만 병에 걸리고 나서의 신천지가 취한 결정과 행동 그리고 거짓말에 대해서는 잘못되었고 그런 부분은 책임질 부분이 필요할것이다.
여러 교회에서  코로나19 때문에 예배를 폐하거나 모임을 취소하는 등의 결정을 한다. 이때 예배를 폐하는 것에 대해 거부감을 가지는 분들이 간혹 있고 이를 경건하지 못한, 믿음없는 행위라고 비판하는 사람들도 있을것이다. 그러나 본질과 비본질을 분명하게 가리면 좋겠다. 이런 결정이 믿음없는 행위라고 하기에는 근거도 그 신앙적 기반도 옳지 않다.
해외로 출장을 갈때에도 그곳에 가서 예배를 드리고, 병원에 입원했을때에는 교회에 나오지 못한다. 움직이지 못하는 참여할 수 없는 상황이 되면 교회에 나와서 예배드리지 못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이것이 그와 같은 기준과 무엇이 다른지 모르겠다. 질병이 감염될 수 있는 위험과 그로 인해 발생할 교회에 더 큰 문제를 미리 방지 하기 위한 조치로 이런 교회의 결정은 어쩔수 없는 아쉬운 선택일 뿐이다. 그런데 향후 발생하게 될 상황에는 책임을 지지 않으면서, 자신의 경건함만을 드러내는 이런 비난은 공동체를 생각하지 않는 적절치 않은 행동이라 할 것이다.
오히려  코로나19 상황에서 교회가 발빠르게 행동하면서 일반인들이 교회를 몰상식과 합리적 사고가 마미된 집단으로 보던 것에서 벗어나게 해줄것이다.

2.
교회에서 예배를 모여서 드리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각 교회에서 아래 내용을 참고하여 계획 세우는데 도움을 받으시면 좋을듯 하다.
ㅁ. 성도들이 평소와 같이 동일한 시간에 예배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주면 좋겠다. 요즘엔 실시간 예배중계가 그리 어렵지 않다.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실시간 예배중계가 가능하다. 실시간 중계 주소를 성도들에게 문자로 안내해주면 각 가정에서 스마트폰을 틀어놓고 예배가 가능하다.
이런 준비도 안한 채, 집에서 인터넷을 통해서 더구나 실시간도 아닌 느즈막히 올라오는 설교방송만 보고 예배하라고 공지만 하는것은 많이 아쉽다. 설교만 보는 것이 예배로 충분할수는 없기 때문이다.
ㅁ. 모든 성도들이 인터넷 예배가 가능한 상황은 아닐 것이다. 그럴 경우 주보가 주일 다되어서야 나오기 때문에 교회로 주보를 가지러 올수 없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그럴 경우, 주보 인쇄를 취소하고, 그 돈으로 핸드폰으로 주보를 문자로 이미지로 보내주는 것이 필요하다. 요즘은 스마트폰 주보가 활성화 되어 그런 시스템을 이용하는 교회는 문제가 안될 것이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이번에 한번 알아보시기 바란다.
ㅁ. 건물 교회에서 예배하지 않고, 집에서 예배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는데, 이 상황에서 가정에서 예배를 드릴 수 있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지 모르겠다. 이 때문에 교회에서는 가정에서 예배를 인도할 수 있도록 자세한 안내 지침을 만들어서 전달해줄수 있으면 좋겠다. 목회자라면 모를까, 그냥 주보를 가지고 평소처럼 예배를 인도할 수 있는 성도들은 많지 않을 것이다.
따라서 이번기회에 실시간 중계보다는 가정예배의 틀을 제시하면 어떨까? 주일예배와 같은 시스템으로는 가정예배가 성공하기 어렵다. 따라서 가정에서 가족끼리 좀더 친밀하게 평소 주일예배시스템에서 다수의 회중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생략하거나 소홀히 했던 부분들을 다시 회복시켜서 제안하면 좋을 것이다.

위와 같은 이유로 아래 내용을 참고해서 주일 교회에 나오지 못하고 집에서 드리는 가정예배를 구성하시면 어떨까 한다. 

- 찬양곡을 많이 해볼 수 있도록 쉬운 곡으로 또 복음성가들도 선곡한다.
- 가장더러 설교하라고 하기 보다, 설교 본문을 여러개 선택해서 본문의 말씀자체를 읽어볼 수 있도록 말씀시간을 구성한다. 쓰여진 설교문을 대신 읽는 것도 가정에서 실제 인도되는 상황을 생각해본다면 그리 적절한 선택은 아니다. 그래서 가족들끼리 나누어서 읽을 수 있도록하고, 본문은 아이들도 다같이 이해할 수 있는 스토리 중심의 예수님 이야기나 역사서 등을 선택해서 하면 무리가 없을 것이다.
좀더 신경을 쓴다면 새번역성경이나, 메시지성경의 본문들도 같이 제공하여 개역개정성경과 읽기 쉬운 위 성경으로 두번 읽는 것으로 한다면 설교가 없어도 하나님의 메시지를 이해하는데 어려움이 없을 것이다.
드라마 바이블과 같은 오디오 성경낭독 프로그램을 설치하여 설교 본문을 읽고 듣거나, 그것이 어려울경우에는 위 앱으로 틀어놓고 듣고 성경을 보는 것으로 꾸며도 좋을것같다.
- 말씀을 읽은 후 가족들이 읽은 후 생각한 것과 느낀 것을 나누는 시간으로 보낸다. 딱딱한 설교문으로, 훈련되지 못한 사람이 설교하는 것보다는 말씀을 읽고 함께 나누는 것이 가정예배를 더 활기차게 만들어줄 것이다.
- 예배 드리기전 가족들이 함께 교제를 나눌 수 있는 가벼운 음료수나 커피 등으로 대화시간을 보내고, 예배후에는 가족끼리 오랫만에 집에서 요리를 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것을 추천한다.

3.
교회에서 건물로 주어진 곳에서만 예배했던 성도들에게, 이번 기회는 언제 어디서든 예배할 수 있는 신앙인으로서의 고민을 던져주기에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건물에 다같이 모여서 예배하지 않으면 예배를 못드리는 사람이었는가를 고민해볼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다.
건물에만 모여서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생활을 계속 해왔다면, 지금은 어디서든 언제든 예배하도록 부름받은 우리의 정체성을 확인하고 훈련하는 시간도 될 것이다. 예루살렘교회가 박해로 여러곳으로 흩어졌고, 그로 인해서 그들이 그동안 하지 않았던 이방인들에게 복음을 전하게 되었던 기회를 얻었던것처럼.
사실 이 메시지가,  코로나19가 하나님의 저주라고 비난을 퍼붓는 메시지보다 더 성경적이라고 생각한다.
이것으로 비난하기보다, 이 기회를 통해서 다시 본질을 생각하고 기념할수 있는 기회를 가지면 좋겠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