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목 칼럼

어디서 예배드리든 서로 이해해주세요

by 길목 2020. 3. 7.

코로나19로 인한 모임에 제약이 가해지면서, 한국교회는 많은 혼란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주일예배를 예배당에 모여서 함께 드리지 못하고 온라인예배로 전향하는 교회가 많아지면서 이를 두고 신앙관의 차이가 심해져 반목하는 경우도 있는 것 같습니다.

 

지금은 교회가 사회를 배려하는 차원에서 온라인예배의 당위성이 설득력을 얻고 있지만, 그렇다고 함께 모여서 예배하는 것을 결정하는 교회나 사람들에 대해서 정죄해서는 안됩니다. 저도 온라인예배 메뉴얼을 내고 지금은 온라인예배를 권장하는 입장이지만, 그렇다고 반대쪽의 결정을 하는 분들에 대해서 정죄하거나 다른 생각을 하지는 않습니다.

 

함께 예배드리기로 결정하는 교회에서도 사회에 폐를 끼치지 않기 위해서 많은 노력과 예방조치들을 취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예배를 향한 열정이 사회의식과 동떨어져 전00 목사 집회처럼 막무가내식으로 이루어지는 것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물론 전혀 동의할 수 없는 비합리적, 배려의식이 없는 그런 교회도 있겠지만, 대개 이런 결정을 하는 교회들은 여러 이유에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예배를 드립니다.

 

사실 모이는 것에 대한 큰 경각심으로만 하면, 한국교회의 예배보다 대형마트가 더 긴장하고 합니다. 하지만 대형마트의 경우, 확진자가 나오지 않는이상 영업하는 것에 이상함을 느끼거나 문닫으라고 강하게 권면하지는 않습니다. 확진자가 나오더라도 이틀 영업을 쉬고 방역한 후 다시 문을 엽니다.

 

한국교회 예배는 대부분 모임에 참석하여 일방향의 설교듣는 것이 중심이라 마트에서 이루어지는 사람과 사람사이의 접촉, 계산할때 이루어지는 근접한 거리보다 더 뜸하고 더 멉니다. 그래서 들어오고 나갈때 조심하고, 예배시간에 확실한 관리가 된다면 사실 마트보다는 덜 위험합니다.

 

마트가 문을 닫는다면 실생활에 큰 문제가 생깁니다. 또 사람들이 적게 모이는 상점들에서 만나는 사람들의 수도 굉장히 많습니다. 그들이 영업해서 살아가야 하기 때문에 하루에 만나는 고객수가 일정수 이상되지 않으면 생존이 어렵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이런 경제적인 부분은 염려하고 정부에서도 경제를 위해서 보통처럼 생활해야 한다고 권면하기까지 합니다.

 

많이 모이면 위험하니 조심하자고 하는 수준에서 논해지는 이야기들, 그리고 이런 시민의식을 앞장서서 지켜야 하는 우리 교회들에서 먼저 이를 위해서 대처하는 것... 이것은 바람직합니다. 가뜩이나 신천지 집단에서 이런 문제가 크게 번지는 바람에 교회들도 동일한 집단으로 보이고 이런때 조심해야 하는 부분은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만반의 준비를 하고 최소한도의 오프라인 예배를 진행하는 교회의 열정과 그 헌신을 비판하는 것도 적절치는 않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것에서 서로가 서로를 배려하는 부분이 필요합니다. 다소 어느 부분에 부족함이 있어도 너그럽게 이해해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이번 현상은 하나님을 사랑하는 동일한 마음으로 행동하되 방법만 약간 다를뿐입니다. 그래서 예배를 오프라인으로 드리시는 분들은 온라인예배를 드리는 것도 용납해주시고, 온라인예배로 전향하시는 분들도 오프라인예배를 고집하는 분들의 그 마음만을 이해해주는 것이 교회 공동체에 필요한 부분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신사참배후 교회가 분열되고, 사회참여로 인한 기독인의 바람직한 자세가 무엇인지 이해하는 틀이 달라 서로를 정죄하여 많은 교단으로 나뉘고 분열해 있는 현 상황. 크게 달라질순 없어도, 하나씩만 이해하는 넉넉함이 있으면 무언가 새로운 변화도 시작되겠지요.

 

* 설문조사 결과를 중간점검하는데, 양 극단에 계시는 분들이 서로를 향해 그건 교회가 가져야 할 태도가 아니라거나, 그렇게 예배를 포기하는 것은 바른 신앙이 아니라는 식의 태도가 안타깝게 느껴졌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은 중간에서 포용적인 태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