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교회와 사회의 소통을 이루어나갑니다
뉴스엔조이/ 2013.10.24/ 위기 앞에 개혁 고민하는 장신대 예비 목회자들 종교개혁 496주년 기념 예배를 마치고 돌아가는 장로회신학대학교(장신대) 학생들의 발길이 학내 미스바광장에서 멈췄다. 그곳에는 온몸에 피를 묻힌 예수가 땅에 엎드린 한 남자를 껴안고 울고 있었다. 예수 주위에는 신학 논쟁을 하는 신학자와 설교자, 그리고 거리 전도자 들이 저마다 목청을 높이며 자신의 일에만 몰두하고 있었다. 예수와 남자를 신경 쓰는 이는 아무도 없었다. 10월 23일 오후 12시, 서울 광진구 장신대에서 벌어진 종교개혁제 퍼포먼스다. 이 퍼포먼스는 한국교회의 목회자들이 신학 논쟁과 강단 설교, 거리 전도에만 전념한 채, 세상에서 소외된 가난한 이들을 돌보지 않는 모습을 꼬집었다. 퍼포먼스를 기획하고 직접 예수 역할을 맡은 차태환(신대원 2학년) 씨는 "한국교회가 세상으로부터 비난과 조롱을.. 2020. 2. 29.
국민일보/ 2013.10.23/ “건강한 교회 만들어 신앙의 본질 찾자” 십자가를 어깨에 지고 힘없이 주저앉은 예수가 통곡을 한다. 그 옆에는 갑론을박 신학논쟁만 벌이고 있는 신학자들과 강단에서 설교에 열심인 목회자, 그리고 목청껏 외치며 전도하는 길거리 전도자들의 모습. 그들 주위에는 이들로부터 소외당한 채 한쪽으로 비껴난 이들도 눈에 띈다. 23일 오후 서울 광장동 장로회신학대 미스바 광장. 종교개혁 496주년을 기념해 장신대 신대원 신학과학우회가 마련한 종교개혁제 퍼포먼스를 지켜보는 재학생들의 표정이 사뭇 진지했다. 종교개혁제 준비위원장인 이길주 학우회장은 “오늘날 한국교회에서 이뤄지고 있는 수많은 신학적 논쟁과 토론이 교회와 우리 사회에서 갖는 진정한 의미는 무엇인지, 이 때문에 정작 중요한 신앙의 본질을 놓치고 있는 건 아닌지 되새겨보기 위한 것”이라며 퍼포먼스 취지.. 2020. 2.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