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교회와 사회의 소통을 이루어나갑니다
언론보도

한국기독공보/ 2020.3.4/ '온라인' 예배 '온전한' 예배로

by 길목 2020. 3. 7.

코로나 19 감염 확산이 계속되면서 교회의 예배 문화도 달라지고 있다. 코로나19 위기 경보 수준이 '심각' 단계로 격상되고 교회의 예배 자제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지난 주에는 대부분의 교회들이 예배당이 아닌 각 가정에서 온라인을 통해 주일예배를 드렸다. 온라인 예배에 대한 신학적인 논란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지만 당분간 '온라인 예배'는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

가정에서 온 성도와 함께 드리는 '온라인 예배 메뉴얼'을 펴낸 이길주 목사(C.S.I Bridge대표, 유튜브 '길목TV' 등 운영자)는 온라인으로 예배할 때 △가정예배가 훈련되지 못한 상태에서 성도들이 온전히 예배 드리지 못할 수 있고 △헌금이 줄어들며 △활동이 위축되고 교세감소로 이어질 수 있는 문제가 있지만, "성경적으로만 보면 이것은 예배의 장소만을 바꾼 것일 뿐 하나님을 예배하는 것에 크게 문제 될 부분은 아니다"면서 "다만 그동안 한 장소에서 한 공동체로 예배하던 것이 급격하게 변화되어 적응할 시간이 필요하고, 각 가정에서도 온전한 예배를 드리는 것이 준비되고 정착할 시간이 필요할 뿐"이라고 언급했다.

이 목사는 메뉴얼을 통해 온라인 예배할 때 유의해서 구성해야 할 순서로 찬양대, 헌금, 설교, 주보를 꼽았다. 찬양대는 독창을 미리 선정해 교회에서 미리 준비하거나 기존찬양대 특송을 영상으로 준비해 송출하고 혹은 찬양영상을 준비해 재생할 것을 추천했다. 또 헌금시간에는 각 가정에서 온라인으로 헌금을 하도록 안내하고 배경음악을 깔아주는 주는 것을 추천했다. 계좌이체를 하도록 시간을 배려하고 이 시간동안 감사기도를 올리는 시간으로 2~3분 정도 보내는 것도 좋겠다는 것. 

성도들은 텔레비전 화면을 통해 예배중계가 온 가족들에게 잘 보여질 수 있도록 방송적인면 준비와 예배를 드릴 때 성경책과 헌금 등을 미리 준비하고 예배드릴 장소를 단정하게 준비하는 것이 온전한 예배를 위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예배전 10~20분 전부터 가족들이 함께 가벼운 음료나 커피를 마시며 담소하고 교제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지는 것도 추천했다. 헌금은 가능하면 가족들이 예배할 준비를 마치고 계좌이체를 미리 준비 해놓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목사는 온라인 예배를 미처 준비하지 못한 교회를 위해 구체적인 팁을 제시했다.

▶ 실시간 중계 프로그램 (스트리밍 서비스)

스마트폰이나 카메라로 찍는 영상을 실시간으로 온라인 중계를 해주는 서비스가 필요하다. 가장 대표적으로 YouTube와 Vimeo가 있다. 좀더 개인적인 방법을 이용한다면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을 이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성도들 다수가 온라인을 통해서 가입 없이 이용하려면 이미 익숙하게 알려져 있는 '유튜브'나 '비메오'를 이용해 공유주소를 전송하는 것이 여러 가지로 편하다. '유튜브'의 경우 가입한 후 24시간이 지나야 방송이 가능해지기 때문에 미리 준비해놓는 것이 필요하다. '비메오'의 경우 월 비용을 내는 프리미엄 서비스를 이용해야만 실시간 스트리밍이 가능하니 참고하기 바란다.

▶스마트폰으로 중계할 경우

스마트폰에 실시간 중계할 '유튜브' 앱을 설치한 후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때 스마트폰을 사용해 스트리밍할 경우 구독자 1000명이 안되면 스트리밍 서비스를 사용할 수 없다.(또 스트리밍 서비스를 처음 사용할 경우 24시간 이후부터 사용할 수 있다) 이럴 경우, Prism live studio 앱 등을 설치한 후 구글계정으로 연동하면 1000명 상관없이 스트리밍할 수 있으니 급한 경우 이 앱을 이용하면 좋다. 녹화할 때, 스마트폰과 설교자가 간격이 크면 오디오 전달이 불명확해질 수 있다. 이는 실시간 온라인 예배 때 많은 사람들이 불편해 할 수 있는 부분이다. 온라인 예배할 때 사실 비디오보다 오디오가 더 중요하다. 따라서 유선 핀 마이크나 무선 핀 마이크를 구매해서 사용하면 이런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다. 스마트폰에서 사용하는 핀마이크는 일반 핀마이크와는 다르기 때문에 꼭 핀수를 확인하고 구입해야 한다. 또 주변음이 들어가는 것을 방지하려면 단일지향성 마이크를 구입하는 것이 좋다. 마이크 수화부쪽에서 들리는 음성만 주로 들어가게 하는 마이크다.

▶노트북으로 할 경우

노트북이 있고 노트북에 웹캠이 달려 있으면 유튜브를 이용해 바로 시작할 수 있다. 로그인한 후 '동영상'을 눌러 '스트리밍'을 시작하기만 하면 된다. 이때 오디오는 스마트폰 할 때와 같이 따로 핀마이크를 준비해서 진행하는 것이 좋다. 노트북의 웹캠은 대부분 화질이 좋지 않은 경우가 많아 이점을 고려해야 한다.

▶기존 방송 시스템을 활용할 경우

기존 교회에 설치된 음향 시스템이 있고, 비디오도 스위쳐까지 있는 경우 이 시스템을 온라인으로 송출만 하도록 준비하면 된다. 이럴 경우, 기존 장비의 신호를 컴퓨터로 입력 신호로 바꾸어주는 단계가 필요하다. 오디오의 경우 앰프를 통해 나오는 출력단자를 3.5잭으로 컴퓨터에 그대로 입력하면 되고, 비디오의 경우만 신경쓰면 된다. 스위처 장비가 있는 경우 스위처의 출력인 hdmi를 USB 캡쳐장치를 통해 컴퓨터로 입력만 하면 유튜브로 실시간 중계가 가능하다. 방송장비가 없고 캠코더나 카메라 한대만 있는 경우에도 hdmi출력 단자를 캡쳐장치를 이용해 컴퓨터로 입력하면 된다. 

한편 한국교회저작권협회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온라인 예배를 드리는 대구, 부산지역교회를 돕기 위해 3월 동안 1개월 저작권 멤버십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온라인 예배를 위해 교회의 홈페이지, 유튜브 등 스트리밍 사이트에 영상을 전송하기 위해서는 영상을 전송하기 위한 사용허락인 스트리밍 라이선스가 필요하다. 또한 복제권, 전송권, 공중송신권 등 예배준비와 예배를 위해 교회음악에 대한 저작권 사용허락이 필요하다. 

한국교회저작권협회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온라인 예배를 드리는 대구, 부산 지역교회의 아픔에 공감하며 3월 한달동안 저작권 사용허락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1개월 멤버십 서비스를 제공한다. 저작권 사용허락에 대한 비용은 한국교회저작권협회에 가입된 여의도순복음교회, 명성교회, 사랑의교회, 호산나교회 등 한국교회저작권협회 회원교회의 회비 중 일부를 통해 사용 되어진다. 1개월 멤버십 서비스 가입을 원하는 대구, 부산 지역교회는 교회 정보와 담당자 정보를 한국교회저작권협회 메일(koreancca@gmail.com)이나 팩스(02-516-0288)로 발송하면 된다.
최은숙 기자

 

http://www.pckworld.com/article.php?aid=8432282977

 

'온라인'예배 '온전한'예배로

코로나 19 감염 확산이 계속되면서 교회의 예배 문화도 달라지고 있다. 코로나19 위기 경보 수준이 심각 단계로 격상되고 교회의 예배 자제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지난 주에는 대부분의 교회들이 예배당이 아닌 각 가정에서 온라인을 통해 주일예배를 드렸다. 온라인 예배에 대한 신학적인 논란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지만 당분간 온라인 예배는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가정에서 온 성도와 함께 드리는 온라인 예배 메뉴얼을 펴낸 이길주 목사(C.S.I Bridg…

www.pckworld.com

20200314-20.pdf
0.59MB

댓글0